주일 예배는 나를 살리는 시간입니다. 하나님을 만나는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기도나 묵상을 통해 개인적으로 하나님을 경험한다면, 예배는 공동체가 하나님을 경험하는 시간입니다. 대표기도 한 마디의 기도가 내 가슴을 찌르기도 하고 한 줄의 찬양가사가 내 맘을 요동치게 만듭니다. 설교를 통해 다시 헌신 할 용기를 갖습니다. 옆 사람의 눈에서 떨어지는 눈물 한 방울이 메마른 내 심령을 적십니다. 아멘으로 화답하는 회중의 믿음을 닮고 싶은 소망이 생겨납니다. 공동체가 드리는 예배의 장점입니다. 예배에 성공하기 위해서 세 가지를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첫째, 예배에 대한 기대가 있어야 합니다. 기대가 있다는 말은 예배에 들고 올 것이 있다는 말입니다. 일주일 동안 살았던 헌신 된 삶일 수도 있고, 영적 싸움에서 얻은 승리, 혹은 실패와 상처들일 수도 있습니다. 주님 앞에 드리고 싶은 감사의 열매, 위로 받고 해결 받아야 할 간구의 제목과 같이 들고 올 것이 있는 사람은 예배를 기다리게 됩니다.

둘째, 예배시간에 늦지 말아야 합니다. 허겁지겁 와서 앉아 예배를 드리는 것과 10분 전에 와서 기도로 예배를 준비하는 것에는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항상 늦게 오다가 가끔씩 일찍 오는 사람은 자신이 일찍 오는 사람이라고 착각할 수 있습니다. 다섯 번 중에 한 번 일찍 오는 사람은 늦는 사람입니다. 주일 아침에 준비하고 나오는 시간을 최소한 30분은 앞당기도록 노력하시는 축복 받은 성도님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셋째, 집중해야 합니다. 순서 하나하나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어느 시점에 나에게 말씀하실지 모른다는 예민함을 가지고 예배드려야 합니다. 예배순서를 따라가는 사람이 아니라 인도하는 사람이라고 스스로 생각해 보세요. 찬양 하나도 가사를 생각하면서 크게 부르십시오. 설교자가 설교할 때는 고개를 숙이고 있거나 앞사람 뒤에 가려 있지 말고 설교자를 응시하십시오.

예배드리는 한 시간의 집중이 일주일의 삶을 승리로 이끈다면 해볼만한 시도 아니겠습니까? 성도님들 모두 주일 예배에 성공하시기 바랍니다.

© 2016 The Korean Good Samaritan Methodis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