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8년 하버드 대학의 사회심리학과 Robert Rosenthal 교수가 샌프란시스코의 한 초등학교에서 1학년부터 5학년까지 18개 학급 학생들에게 하버드대학 인지 능력 평가 시험을 치르게 했습니다. 이 시험은 학습과 문제 해결 능력을 좌우하는 어휘력, 추론 능력을 객관적으로 측정하는 시험이었습니다. 평가 후 검사결과와는 상관없이 무작위로 20%의 학생을 뽑은 후 그 명단을 선생님들에게 주며 이 아이들이 지적 잠재력을 지닌 학생으로 당장은 큰 차이가 없겠지만 학년이 끝날 때는 비범한 성취를 거둘 것이라고 암시를 주었습니다. 물론 무작위로 뽑은 학생들의 명단이었기에 실지로 지적능력이나 학업 성취능력이 높은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로부터 8개월 후 다시 시험을 치루었을 때 놀랍게도 잠재력이 뛰어나다고 했던 학생들의 점수가 다른 학생들보다 크게 향상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2년 후에는 그 차이가 더 벌어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학생들에게는 아무런 차이가 없었습니다. 다만 이 학생들은 다르다고 믿었던 ‘교사들의 마음’이 이들을 다르게 만들었던 것입니다. 교사들은 어떤 학생에게 잠재력이 있다고 믿을 경우, 그 학생에게 더 관심을 기울이고 격려해서 자신감을 갖게 하고, 혹시 학생이 안 좋은 결과를 낼 경우에도 실망하는 대신 따뜻하게 대화하고, 더 신경을 써 줄 뿐 아니라, 따로 시간을 투자하여 꼼꼼하게 봐주어서 결국은 좋은 성적을 내도록 만들더라는 것입니다. ‘타인이 나를 존중해주고 또한 나에게 긍정적인 기대를 하고 있으면 나는 그러한 타인의 기대에 부응하는 쪽으로 변하려고 노력하며 실제로도 그렇게 된다’고 정의되는 이 로젠탈 효과(Rosenthal Effect)는 비단 어린 아이뿐 아니라 장교들의 훈련에도, 현대 경영에도 응용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어떤 마음으로 자녀들이나 속회의 식구들, 그리고 성도들을 대하는 지 돌아보게 됩니다. 어떤 사람을 향한 기대는 우리가 그에게 베풀 수 있는 가장 큰 은혜가 아닌가 싶습니다. 실망스러운 모습이 보일 때도 있지만 잘 될 것이라고 믿고 한 번 더 챙겨주고 더 신경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괜찮다, 너무 잘 하고 있다고 칭찬해주고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다 보면 반드시 그 기도의 열매를 거두게 하실 줄 믿습니다.

© 2016 The Korean Good Samaritan Methodis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