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해병 전우회 분들과 족구를 통해 귀한 교제를 나누었습니다. 저는 경기가 시작되면 최선을 다합니다. 인간은 무언가에 미칠 때 진정 살아있는 것처럼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운동 경기에 미치고, 연예인에게 미치고, 자식에게 미치고, 사업에 미치고, 이념에 미치고, 사랑에 미치고, 예술에 미치는 것 같습니다. 이런 미치고 싶은 욕구는 하나님께서 주지 않으셨나 싶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가장 큰 계명이 마음과 목숨과 뜻을 다해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마 22:37). 이런 삶은 하나님에게 미치지 않고는 살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미치라고 주신 욕구를 다른 대상에 분출시키면 안 됩니다. 하나님이 아닌 다른 대상에 미치면 실망과 파멸을 맛봅니다. 미치려면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에게 미쳐야 합니다.

크리스천들은 지금 치열한 영적 경기를 벌이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팀장으로 하는 성도 팀과, 사단을 팀장으로 하는 악령 팀이 벌이는 경기입니다. 경기의 대상은, 사단의 거짓말에 속아서 삶을 낭비하고 있는 생명들입니다. 예수님 팀은 이들을 사단의 압제에서 해방시켜 자유롭게 하려 하고, 사단 팀은 무슨 일이 있어도 이들을 빼앗기지 않고 자신의 지배 밑에 묶어 두려고 합니다. 사단 팀은 막강한 실력을 갖추고 있는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 그래서 경기가 엎치락뒤치락, 손에 땀을 쥐게 만듭니다. 그러나 스코어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할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예수님 팀이 승리합니다. 팀장이 승리의 왕이시기 때문입니다.

사람을 살리는 일은 미쳐도 좋을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수님이 꿈꾸셨던 교회를 회복하는 것이 목적이고, 악령들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는 효과적인 전략이기 때문입니다. 교회에 오시는 분들 중에 생명을 살리는 일에 붙들린 사람들을 보면 활기가 넘치고 삶의 의미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이들의 삶과 사역을 보면, 고난과 좌절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생기와 활기가 솟아납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사람을 살리는 일에 미쳐서, 힘없고 단조로운 신앙생활에서 벗어나 에너지가 넘치는 열정적인 신앙생활을 하면 좋겠습니다.

© 2016 The Korean Good Samaritan Methodist Church